2021년 8월   
1 2 3 4 5 6 7
8 9 10 11 12 13 14
15 16 17 18 19 20 21
22 23 24 25 26 27 28
29 30 31
전체보기
사이드바
사이드바 전체보기

Credit Tradelines
  - Credit Tradelines

click through the following ..
  - click through the following ..

prices for cialis
  - prices for cialis

cialis cialis 20mg reviews
  - cialis cialis 20mg reviews

hydroxychloroquine dosag..
  - hydroxychloroquine dosag..

ivermectin humans
  - ivermectin humans

patient education naltrexon..
  - patient education naltrexon..

side effects of cialis on me..
  - side effects of cialis on me..

sildenafil citrate 100mg low..
  - sildenafil citrate 100mg low..

Hongkongpools
  - Hongkongpools


쉴 만한 물 가
http://blog.dmchurch.org/pkr1
본문 제목 전체카테고리 | 카테고리

 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장 편(掌 編)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김종삼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조선총독부가 있을 때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청계천변 한 상에 십전하는  밥 집 문턱엔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 거지 소녀가 거지 장님 아버지를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이끌고 와 서 있었다.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주인 영감이 소리 질렀으나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태연 하였다.

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어린 소녀는 아버지의 생일이라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  십 전짜리 두 개를 보였다.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[어버이 날 참고 이미지]

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 

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 "누구든지 어린이와 같이 하나님 나라를 받들지 않는자는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결단코 거기에 들어가지 못할 것이다." (막10:15)

      

 아이의 눈으로 바라보는 세상은 참 맑다. 그들의 반응은 즉각적이면서도 꾸밈이 없다. 그런 아이들을 보노라면 세파에 찌들어 어느새 자신의 때 묻은 잣대로 세상의 일을 끼워맞추려하는 어른들을 꾸짖는 것 같기도 하다

 어린이의 행동은 이리 치이고, 저리 치이는 어른들의 가슴 한 켠에 남겨놓동심을 자극한다. 그래서 아이들의 천진난만한 행동을 보노라면 눈이 맑아고, 입가에 잔잔하게 웃음이 번지는지도 모른다.

 당장 눈 앞의 일이 급하고, 변화에 적응하느라 마음의 여유를 잃어버린 어른들에게 옛 추억의 시간으로 안내하는 아이들의 사진은 타임머신 같은 마력지닌 것 같다. 전세계 네티즌의 입가에 웃음기를 머금게 한 아이들의 사진이 그래서 어떤 뉴스보다 더 없이 소중한지도 모른다.